[명품의 향기] SJYP, 런던·파리·밀라노 등 3차례 쇼룸… 64억원 주문 받았다

현대G&F의 영캐주얼 브랜드 ‘SJYP’가 해외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패션전문기업 한섬의 자회사인 현대G&F는 최근 영국 런던과 프랑스 파리,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SJYP 쇼룸을 운영한 결과 약 100만유로(약 13억원) 규모의 주문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SJYP는 지난 9월 중순부터 10월 초까지 영국 런던과 이탈리아 밀라노, 프랑스 파리에서 ‘2018 봄·여름(S/S) 컬렉션’ 쇼룸을 운영했다. 쇼룸은 특정 기간 동안 현지 패션, 유통 관련 바이어들에게 자사 브랜드의 제품을 알리는 공간이다. SJYP는 올해 1월, 2월에 이어 3차례 해외 쇼룸을 운영했다.

3번에 걸쳐 운영한 쇼룸을 통해 올해 총 500만유로(약 64억원)의 주문 실적을 올렸다.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액수다.

현대G&F 관계자는 “주문 금액은 홀세일(도매) 가격이기 때문에 실제 판매가로 환산하면 1000만유로(약 128억원)가 넘는 규모”라며 “올해 목표했던 주문량보다 25% 초과 달성할 정도로 해외에서 관심이 높다”고 말했다.

SJYP는 영국 리버티·셀프리지·하비니콜스 백화점과 프랑스 르봉마르셰, 미국 노드스트롬 등 유명 백화점에 입점해 있다. ‘세계 3대 편집숍’ 중 하나로 꼽히는 파리 ‘콜레트’, 글로벌 온라인 편집숍 ‘네타포르테’, ‘샵밥’을 비롯해 30여 개국 140여 개 매장에서 판매 중이다.

[명품의 향기] SJYP, 런던·파리·밀라노 등 3차례 쇼룸… 64억원 주문 받았다

현대G&F는 내년에도 SJYP의 해외 쇼룸을 더 늘릴 계획이다. 올해 테스트 차원에서 진행했던 미국 뉴욕 쇼룸을 본격적으로 운영키로 했다. 중국 등 아시아 시장까지 확대해 ‘K패션’을 알리는 대표 브랜드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2020년까지 해외 주문금액 1000만유로를 달성하겠다는 중장기 목표도 세웠다.

현대G&F 관계자는 “스티브J&요니P 디자이너의 개성 있는 브랜드 콘셉트와 철학이 반영된 SJYP의 캐주얼한 요소들이 해외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계절별로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면서 트렌드를 주도하는 브랜드로 키워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