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마이스

인터뷰 - 장경순 서울지방조달청장
“부당한 갑을관계를 없애고 기업이 적정 이윤을 가져가는 건전한 산업 생태계 조성에 조달청이 의미있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겁니다.”

[여행의 향기] 장경순 서울지방조달청장 "마이스 기업 대행수수료 현실화… 불합리한 사후정산 관행도 개선"

장경순 서울지방조달청장(53·사진)은 관광·마이스 등 서비스 분야는 가격 산정부터 평가, 관리 등에서 아직 표준화된 체계가 없어 그 피해가 고스란히 해당 기업에 돌아가고 있다며 “정부 등 공공부문 입찰과 계약을 관리하는 집행기관으로서 앞으로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한국의 국제회의 개최 실적이 세계 1위라고 하지만 안을 들여다보니 실상은 완전히 딴판이더군요. 그동안 외형은 커졌지만 국제회의전문기획사(PCO), 전시주최사(PEO), 각종 서비스 기업 등 산업 구성원들은 여전히 영세한 중소기업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어 놀랐습니다.”

서울지방조달청은 올해 지역특화 지원사업에 마이스(MICE: 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를 선정했다. 연간 118조원의 공공부문 조달시장에서 마이스 비중은 2조원 규모로 아직 크지 않지만 최근 3년 새 연평균 40%에 가까운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장 청장은 “마이스를 지역특화 지원사업으로 선정하며 국제회의와 전시·박람회, 공연·이벤트 기획사 등 관련 기업의 80%가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 몰려 있는 점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점 추진 과제로 관행처럼 이어오고 있는 사후정산 지급과 마이스 기업에 대한 대행수수료 현실화 문제를 꼽았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은 그동안 예산의 효율성과 투명성을 이유로 정당한 입찰 과정을 통해 체결한 계약 임에도 불구하고 계산서와 통장 내역 등 과도한 증빙을 요구해 왔다. 이런 관행은 자금력이 부족한 업계의 경영상태를 악화시키는 동시에 정당한 비즈니스 활동을 침해하는 대표적인 나쁜 규제로 지목돼왔다.

장 청장은 “사후정산 문제는 법적으로 아무런 근거가 없는 부당한 관행으로 이미 기획재정부와 함께 각 정부 부처 및 공공기관에 근절 지침을 전달한 상태입니다. 용역에 적정 대가를 보장하는 대행수수료 현실화 문제는 관련 부처, 협회 등 업계와 함께 합리적인 대가 산정 기준과 처리 지침 등 실질적인 해결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선우 기자 seonwoo.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