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열 화백, 학고재서 '무구한 눈'전
오세열 화백의 ‘무제’.

오세열 화백의 ‘무제’.

원로 작가 오세열 화백(72)의 작품 ‘무제’. 어두컴컴한 밤에 네 사람이 대화를 나누고 있는 그림이다. 작가의 붓터치는 칠판에 백묵으로 낙서를 한 듯 거칠고 자유분방하다. 선이 삐뚤삐뚤하고 색도 거칠게 입혀 얼핏 봐서는 어린아이 그림을 보는 것 같다. 인물들의 눈은 장난기를 가득 머금고 있다. 키가 작은 걸로 봤을 때 아이들인 듯하다. 달밤에 머리를 맞대고 동네 어른들을 골탕먹일 장난을 궁리 중인 것 같다. 오 화백은 “동심의 눈으로 대상을 바라보고 표현했다”고 말했다.

오 화백의 인물화 32점을 전시하는 개인전 ‘무구(無垢)한 눈’이 서울 소격동 학고재갤러리에서 다음달 17일까지 열린다. 전시 작품은 일반적인 인물화처럼 실제 모델을 보고 그린 게 아니다. 전부 작가가 상상해 그린 것이다. 인물들은 단순화·추상화돼 있고 그림 여기저기에 단추 등 각종 오브제(미술적 표현에 사용되는 물체)도 붙어 있다. 의도적으로 서투른 듯 그려진 인물과 장난스럽게 배치된 오브제는 파울 클레, 파블로 피카소, 장 뒤뷔페 등 20세기 미술 거장이 유행시킨 ‘아동화로 돌아가라’라는 표어를 연상시킨다. 선입견을 떨치고 순수한 시선으로 대상을 그리겠다는 작가의 의도를 읽을 수 있다.

각 작품에 인물이 등장하는 만큼 관객이 상상력을 동원해 스토리를 입혀보며 관람하는 재미가 있다. 작품들은 관객이 특정 스토리를 상상하도록 강요하지 않는다. 두 사람이 서로 마주보고 있는 작품은 둘이 눈싸움하는 것으로도, 사랑을 나누고 있는 것으로도 볼 수 있다. 어린아이 같은 붓터치와 상상력으로 그렸지만 작품 구도는 밀도있게 짜여 있다.

오 화백은 “그림에 심오한 의미를 담기보다 즐겁게 그린다는 생각으로 작업했다”며 “관람객도 가볍게 즐긴다는 생각으로 전시회를 둘러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