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위? 걱정하지 마” 11월 베스트 아이템 3

[김민수 기자] 때 이른 가을 추위에 많은 여성들이 겨울 채비를 하고 있다. 급격하게 떨어진 기온으로 예년보다 빠르게 겨울 아이템을 찾고 있는 것. 하지만 멋을 중시하는 패션피플이라면 추위보다 멋없는 패션이 더 두렵다.

그렇다면 본격적인 겨울 날씨를 대비해 보온성과 스타일 두 가지를 동시에 챙길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제 아무리 옷 잘 입는 패셔니스타라도 찬바람 앞에서는 불가피할 터. 추위와 더불어 스타일까지 걱정하는 이들을 위해 11월 베스트 아이템 세 가지를 준비해봤다.

#라이더 재킷
“추위? 걱정하지 마” 11월 베스트 아이템 3

아직 이른 감이 없지 않아 있지만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레더 재킷 하나만 준비해도 웬만한 추위에 거뜬하다. 최근 한 브랜드 행사장을 찾았던 가수 손담비를 살펴보면 블랙 라이더 재킷으로 시크하면서도 보온까지 챙긴 스타일링을 확인할 수 있다.

여기에 그는 쇄골이 살짝 노출된 티셔츠와 부츠컷 데님 팬츠를 함께 매치하며 아찔하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까지 보여준 것.

Editor Pick. 급격하게 떨어진 기온으로 추워진 11월, 라이더 재킷 없이는 스타일을 완성할 수 없다. 그만큼 라이더 재킷의 활약은 어떤 아이템으로도 대처할 수 없을 것. 찬바람을 막아주는 보온성은 물론 스타일리시함까지 살려주니 여성들에게 사랑받는 아이템 중 하나다.

#코트
“추위? 걱정하지 마” 11월 베스트 아이템 3

11월 중순으로 접어들면 겨울용 베이직 코트를 준비하는 것을 추천한다. 때론 여성스럽거나 때론 캐주얼한 느낌을 선사하는 코트는 재킷에 비해 부담스러움이 덜해 우아한 느낌을 낼 수 있다.

얼마 전 공식행사에 참석한 배우 김아중은 체크 패턴이 가미된 롱코트로 한층 감도 높은 룩을 완성시켰다. 이와 더불어 한쪽 어깨에는 퍼 소재의 아이템을 걸치며 고급스러운 여배우의 자태를 뽐내기도 했다.

Editor Pick. 찬바람이 불 때 정답은 언제나 코트. 단품으로도 완벽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는 코트는 최근 출시되는 아이템 중 체크 패턴의 코트가 여성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으며, 이너로는 목폴라와 팬츠는 데님을 매치해 코디한다면 환상의 조합을 이룰 수 있을 것이다.

#야상패딩
“추위? 걱정하지 마” 11월 베스트 아이템 3

올 가을 들어 첫 상고대가 맺혔다는 소식을 전한 가운데 많은 여성들은 패딩에 주목하고 있다. 이에 11월 말부터는 본격적인 추위에 대비해야할 차례일 것.

그 중에서도 야상패딩은 보온성을 높이면서 트렌디함을 더한 스타일을 낼 수 있어 한겨울에도 멋스럽게 연출이 가능하다. 한 브랜드 행사장에 모습을 드러냈던 구하라의 패션을 보면 퍼 소재가 들어간 야상 패딩으로 세련미와 더불어 비니를 착용해 생기발랄함까지 강조했다.

Editor Pick. 야상 패딩은 따뜻하면서도 스타일까지 챙긴 인텔리전트 의상이다. 무엇보다 종아리까지 내려오는 롱패딩이 여성들에게 환영받고 있으며 후드 부분의 퍼 소재 또한 감각적이다. (사진출처: bnt뉴스 DB, 스타일난다)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