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을 거부한 미래 사회에 '몸짓 경고'… '비트사피엔스' 20일부터 공연

가까운 미래, 기술 발전으로 사람들은 유례없이 편안하다. 다른 사람을 살피고 돌봐야 하는 관계맺기는 성가시다. 사람들은 인간관계를 최소화한다. 불편은 줄었지만 인간성과 자아도 함께 잃어버리고 만다. 강력한 힘을 가진 지배자가 자아 없는 인간들을 지배한다.

서울 강동아트센터 상주무용단인 세컨드네이처 댄스컴퍼니가 20~22일 서울 강동아트센터 소극장 드림에서 공연할 신작 ‘비트사피엔스’(사진)의 내용이다. 인간의 정체성과 존재의 의미를 무용을 통해 탐구한다. 김성한 세컨드네이처 댄스컴퍼니 예술감독이 안무했다. 김 감독은 “자아가 붕괴된 미래의 인류를 현실에 소환해 과거 및 현재와 대비한다”며 “인간다움이란 무엇이고 우리가 찾아야 할 인간성은 어떤 모습으로 나타날 것인가에 의문을 던질 것”이라고 말했다.

‘비트사피엔스’는 정보의 최소단위를 뜻하는 ‘비트’에 현생 인류를 가리키는 ‘호모사피엔스’를 합성한 말이다. 타인이나 자연과의 관계 단절로 파편화된 인간을 나타낸다. 김 감독은 “작품은 존재에서 관계로의 발전이 인간성 회복의 열쇠가 될 수 있다는 생각으로 나아간다”고 했다.

작품에는 디스토피아적 정서가 짙다. 비트사피엔스들은 한때 각성해 인간성과 자연에 다가간다. 하지만 오래 가지 못한다. 강한 힘과 부로 무장한 지배자가 등장해 인간은 다시 파편화된다. 김 감독은 “암울한 미래를 그림으로써 인간이 앞으로 어떤 생각과 미래를 선택해야 할지 진지한 물음을 던진다”고 했다.

김 감독은 “무용단 창단 13년차이자 강동아트센터 상주단체가 된 지 4년차”라며 “변하기 위해 몸부림쳤고 그 산물이 비트사피엔스”라고 했다. 기존의 춤 스타일에 변화를 주고 무대와 영상에 새 시도를 했다. 이번 작품의 무대는 객석 쪽으로 길게 뻗어 있다. 무대 위에도 좌석을 올렸다. 관객은 패션쇼 런웨이를 보듯 양옆에서 무대를 본다. 공연 영상은 음악의 세기에 반응해 움직인다. 김 감독은 “무용수와 관객, 무대가 함께 호흡하며 색다른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혜 기자 loo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