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폭우 피해액 490억…복구율은 67.1%

충남 천안시 폭우 피해액이 당초 조사액보다 다소 줄어든 49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25일 천안시에 따르면 현재까지 조사된 수해 잠정 피해액이 공공시설 445억4천400만원, 사유시설 44억9천만원 등 모두 490억3천400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시가 지난 21일 발표한 잠정 피해액 533억4천600만원에 비해 8.1%(43억1천200만원) 줄어든 것이다.

현재까지 평균 복구율은 67.1%에 이른다.

시설별로는 도로 84.7%, 산림 82.4%, 하천 59.5%, 농경지 18.9% 등이다.

부문별로는 도로 4.84km 중 4.1km, 소교량 10곳 중 8곳, 하천 28.91km 중 17.2km, 산림 51곳 중 42곳이 각각 복구됐다.

주택은 395가구 중 377가구, 농경지 1천57ha 중 200ha, 축사 21농가 중 4농가 등이 복구를 마쳤다.

이재민은 106가구에서 196명이 발생했다.

현재는 51가구 89명이 귀가하지 못한 채 친척 집이나 마을회관 등에서 생활하고 있다.

시는 막대한 피해에 대한 응급복구를 신속히 진행하기 위해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기대하고 있다.

구본영 시장은 "이번 수해지역에 대한 항구적인 복구 계획을 수립하는 한편 폭우 적극 대처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안전처를 비롯한 8개 부처와 충남도 직원 19명으로 구성된 중앙합동조사단은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천안지역 수해 조사를 진행했다.

최종 결과는 다음 주 초 발표될 예정이다.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ju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