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의 향기] SJYP블랙라벨 '프리미엄'을 입다

한섬 자회사인 현대G&F가 영캐주얼 브랜드 ‘SJYP’의 프리미엄 라인 ‘SJYP 블랙라벨’을 내놨다. SJYP는 부부 디자이너로 유명한 ‘스티브J&요니P’가 10~20대를 겨냥해 만든 영캐주얼 브랜드다.

SJYP 블랙라벨은 기존 SJYP 제품의 발랄하고 자유분방한 이미지는 유지하되 소재, 디테일 등에서 차별화한 상품으로 구성했다. 대표 제품은 야상 점퍼, 핸드메이드 코트 등이다. 가격대는 티셔츠 10만원 중반대, 외투 40만~100만원대, 상의 20만~30만원대, 원피스 20만~40만원대로 책정했다. 기존의 SJYP보다 30%가량 높은 편이다. 총 70여 종의 제품을 내놨다.

[명품의 향기] SJYP블랙라벨 '프리미엄'을 입다

현대G&F는 SJYP 블랙라벨을 스티브J&요니P 디자이너의 개성이 담긴 서브 브랜드로 키운다는 구상이다. 또 일본, 이탈리아에서 수입한 고급 원단 등 기존 캐주얼 브랜드에서 사용하지 않던 소재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G&F가 SJYP 상품 라인을 강화하고 나선 것은 가파른 성장세에 맞춰 더 많은 상품군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SJYP는 현대백화점 본점과 무역센터점, 롯데백화점 본점, 잠실점 등 주요 백화점에 잇따라 입점해 지난해에만 400% 넘게 매출이 늘었다. 올해 상반기에도 작년 동기보다 매출이 37% 증가했다. 현대G&F는 또 국내 패션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하려면 기존 영캐주얼 브랜드와는 차별화된 이미지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신규 라인 개발, 상품 기획 강화 등 질적 성장 전략을 구사하겠다는 것이다.

스티브J&요니P 디자이너 부부는 “가치소비와 가성비(가격 대비 만족도)를 중시하는 흐름에 맞춰 새로운 감성을 담은 다양한 상품을 제안하려는 것”이라며 “기존 컬렉션 라인, SJYP와 함께 블랙라벨까지 디테일이 조금씩 다르지만 통일된 이미지의 브랜드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JYP 블랙라벨은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롯데백화점 본점 등 전국 11개 매장에서 판매한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