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정 피아노 독주회…내달 6일 금호아트홀

독일에서 활발한 활동을 마치고 돌아온 피아니스트 김현정의 귀국 피아노 독주회가 다음달 6일 오후 3시 광화문 금호아트홀에서 열린다.

이음기획이 주최하고 연세대학교 음악대학 동문회, 독일 만하임 국립음대 동문회, 독일 프라이부르크 국립음대 동문회가 후원하는 이번 독주회의 1부에서는 베토벤의 피아노소나타 6번, 드뷔시의 기쁨의 섬을, 2부에서는 카푸스틴의 토카티나, 슈만의 유모레스크를 준비해 시대별로 다양한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김현정은 부산예중을 실기우수 및 수석으로 졸업하고 서울예고와 연세대학교 음악대학을 졸업했다. 이후 도독해 독일 프라이브루크 국립음대에서 피아노 석사(Master) 및 전문연주자 심화과정(Advanced studium)을 모두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최고점수를 받아 졸업했다. 만하임 국립음대 실내악과정 역시 최우수 수석으로 졸업하며 전문연주자로서의 단단한 기틀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일찍부터 뛰어난 음악적 재능으로 국제청소년 예술음악콩쿨 전체 대상을 차지했으며 창신대 음악콩쿨, 소년한국 음악콩쿨에서 각각 1등을 비롯해 전국청소년 음악콩쿨, 한전아트홀센터 콩쿨, 성신여대·중앙대 콩쿨, 구리시향 콩쿨, 한음콩쿨, 한국피아노두오협회 콩쿨 등 수많은 콩쿨에서 상위입상하면서 학구적인 업적뿐 아니라 연주력까지 인정받았다.

유학 중에는 독일 하이델베르그대학, 독일 프라이부르크 국립음대, 만하임 국립음대 등에서 다수의 초청독주회, 실내악 연주로 국제무대에서도 주목받았다. 국내에서는 신세기 필하모니오케스트라 및 밀레니엄심포니와의 협연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이원문화센터 독주회, 쇼팽 200주년 기념 한음 정기연주회, 리스트 200주년 기념 포더피아노 정기연주회, 포더피아노 제12회 정기연주회(투피아노 협주곡 연주회), 연세대학교 피아노과 동문음악회 등 국내 주요 홀에서 많은 독주회와 실내악 연주에 참여하면서 활발히 활동을 펼쳐나가고 있다.

끊임없는 학구열로 저명한 피아니스트들의 마스터클래스에 참가하며 음악적 깊이를 더했다. 권마리, 한영란, 에릭 르 사지(Eric Le Sage), 파울 단(Paul Dan), 엠마뉴엘 압뷸(Emmanuel Abbuhl) 등을 사사한 그는 현재 연세대학교 음악대학에서 박사과정 중이며 부산예중, 부산예고에 출강하면서 후학을 양성하고 있으며 이번 귀국 독주회를 기점으로 청중들과의 다양한 만남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번 김현정 귀국 피아노 독주회의 예매는 인터파크티켓을 통해 가능하며 티켓은 전석 2만원이다. 대학생을 비롯한 학생들은 50% 할인 받을 수 있다.

정형석 한경닷컴 기자 chs879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