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22년 만의 기록적 강수량 290.1㎜·천안 232.7㎜ '물폭탄'
부산·경남 대부분·대구·경북내륙·강원영동·제주 폭염주의보


일요일인 16일 충북 청주에 290.1㎜의 비가 내려 22년 만에 최고 강수량을 기록하는 등 충청과 경북 일부 지역에 장대비가 쏟아졌다.

반면 경남 일부와 경북내륙, 강원 영동 지역은 기온이 치솟으면서 폭염주의보가 발효돼 지역별로 날씨가 큰 편차를 보였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충북 청주에 내린 비는 290.1㎜에 달하고 충북 상당(260.5㎜)과 증평(225.0㎜), 충남 천안(232.7㎜), 진천(149.5㎜), 괴산(173㎜), 세종 연서(114.5㎜), 보은(62㎜) 등 충청 지역을 중심으로 폭우가 쏟아졌다.

특히 청주에 이같은 폭우가 내린 것은 293㎜의 강우량을 기록한 1995년 8월 이후 22년 만이다.

경북 상주, 충북 보은·청주·진천·괴산·증평, 충남 천안 등에 내려진 호우경보와 충남 아산, 충북 충주·제천·음성·단양, 경북 예천·안동 지역에 발효된 호우주의보는 오후 2시를 기점으로 해제됐다.

빗줄기는 가늘어졌지만, 충청도와 경북내륙 지역에는 시간당 10㎜ 안팎의 비가 계속해서 내리고 있다.

비가 오는 곳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천둥과 번개가 내리치고 있어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이와 대조적으로 통영을 제외한 경남 대부분 지역과 부산, 울산, 대구, 경북내륙, 강원 영동, 제주 등지에는 오전 11시를 기준으로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경북에서는 청도·경주·포항·김천·칠곡·성주·고령·경산·영천·구미에, 강원에서는 강릉 평지·양양 평지·고성 평지·속초 평지, 제주에서는 동부·북부에 각각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폭염주의보가 발표된 지역에서는 가급적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물을 평소보다 자주 섭취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은 전역이 흐린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29도를 기록할 것으로 예보됐다.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runr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