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정전 64주년 호국보훈음악회

예술의전당서 국방부 차관 등 장병 2500명 관람
한경필·국방부·서울음대 합창단 100여명 하모니 선사
"먼저 떠난 전우 생각나는 밤" "나라 사랑 되새겨" 호평
25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6·25전쟁 정전 64주년 호국보훈음악회’에서 마에스트로 금난새 음악감독이 이끄는 한경필하모닉이 연주하는 가운데 국방부 군악대 남성중창단, 서울대 음대 남성합창단이 정예경 작곡가의 ‘대한민국 만세’를 선보이고 있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25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6·25전쟁 정전 64주년 호국보훈음악회’에서 마에스트로 금난새 음악감독이 이끄는 한경필하모닉이 연주하는 가운데 국방부 군악대 남성중창단, 서울대 음대 남성합창단이 정예경 작곡가의 ‘대한민국 만세’를 선보이고 있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100여 명에 이르는 관현악단과 합창단이 동시에 화음을 쏟아냈다. 40명의 국방부 군악대 남성중창단, 서울대 음대 남성합창단의 굵고 강력한 목소리가 비장하게 울려퍼졌다. “대한민국 이제 다시 일어납시다. 이제는 그만 서러워합시다. 손잡고 나아가 우리가 지켜낸 나라 가꿔봅시다….”(정예경 작사·작곡 ‘대한민국 만세’) 마에스트로 금난새 음악감독이 이끄는 한경필하모닉 단원들의 손끝에선 그 어느 때보다 열정적인 연주가 이어졌다. 그들의 목소리와 연주는 그렇게 전쟁의 상흔을 어루만지며 치유했다.

◆응원과 감동의 선율 교차

25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는 국방부와 한국경제신문사가 주최하고 한경필하모닉 주관, 국가보훈처가 후원한 ‘6·25전쟁 정전 64주년 호국보훈음악회’가 열렸다. 국군장병을 응원하기 위한 경쾌하고 박진감 넘치는 무대가 펼쳐지는가 하면 나라를 위해 목숨 바친 선열을 기리고 서로를 위로하는 감동의 클래식 선율도 교차했다. 2500석을 가득 메운 장병과 그의 가족들도 뜨거운 박수갈채로 화답했다.

첫 무대는 조아키노 로시니의 오페라 ‘윌리엄 텔’ 서곡이 화려하게 열었다. 서정적인 첼로 소리로 새벽을 열듯 시작된 이 곡은 곧 트럼펫 소리와 함께 힘차게 펼쳐졌다. 장병들도 마치 행진하듯 어깨를 들썩였다. 금 감독과 한경필하모닉의 생기 넘치는 연주도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이어진 무대에선 뭉클한 감동이 일었다. 친숙하면서도 아름다운 선율의 찬송가 ‘어메이징 그레이스’가 울려퍼졌다. “많은 위험, 고통과 유혹을 넘어 나 이미 여기에 왔네. 이 은혜가 여기까지 나를 무사히 이끌었으니 은혜는 나를 본향으로 인도하리라.” 바리톤 이응광은 세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찬송가인 이 곡을 경건하면서도 애수 어린 목소리로 소화해 연신 ‘브라보’를 받았다. 잘 알려진 작품인 만큼 노래를 따라 부르는 관객도 많았다.

1부 마지막에는 작곡가 정예경이 작사, 작곡한 합창곡 ‘대한민국 만세’의 초연 무대에서 화합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내가 지켜낸 이 나라, 이 땅, 단단히 밟고 서 있소. 전우의 목숨값까지 너무 아프게 살아 있소”란 가사는 특히 이날 공연을 찾은 6·25전쟁 유공자 마음을 적셨다. 한 유공자는 “먼저 떠난 전우들이 생각나는 밤”이라며 “우리의 희생과 헌신이 오늘의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기여했다는 점을 새삼 느낄 수 있는 음악이었다”고 말했다.

◆“선열 뜻 되새긴 음악회”

1부가 주로 서정적이고 감동적인 선율의 작품으로 채워졌다면 2부에선 분위기가 크게 반전됐다. 차이코프스키의 장엄서곡 ‘1812년’은 러시아가 나폴레옹 군대를 물리친 것을 기념해 만들어진 곡인 만큼 박진감이 넘쳤다. 관악기와 타악기 연주가 여름밤을 ‘강타’하면서 야외음악회 같은 느낌을 선사했다. 신나고 경쾌한 선율에 장병들은 환히 웃으며 기립박수를 보냈다. 이들은 “군 복무 중 수준 높은 공연을 보게 돼 기쁘다”며 “이번 음악회를 통해 남은 군 생활 동안 주어진 임무를 더욱 열심히 해야겠다는 각오를 다질 수 있었다”고 입을 모았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도 “64년 전 조국을 지키기 위해 헌신한 영웅들의 숭고한 뜻을 기리는 음악회인 만큼 의미가 컸다”며 “장병들과 함께 나라 사랑 정신을 마음속에 되새기는 계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