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쇼스타코비치 부자

쇼스타코비치 부자

20세기 소비에트의 대표 작곡가 드미트리 쇼스타코비치가 27세에 작곡한 피아노 협주곡 1번(1933)은 기교적으로 어려운 곡인 데다 트럼펫을 피아노의 경쟁 악기처럼 붙이는 실험을 했다. 그런데 24년 후 작곡한 피아노 협주곡 2번(1957)은 의외로 보수적이다. 화려하고 어렵게 들리는 순간들이 있지만 현대적 훈련을 쌓은 피아니스트에게 대단한 난관은 아니다. 마치 생상스의 감각적인 피아노 협주곡들이 되살아난 듯하다.

이 곡은 사실 둘째 아들 막심의 모스크바음악원 졸업연주회용으로 쓴 자식 사랑의 산물이다. 웬만큼 잘 치면 큰 환호를 받을 수 있도록 매혹적 선율과 적당한 기교를 배치했다는 느낌이다. 막심은 아버지의 바람처럼 훌륭한 지휘자가 돼 부친의 음악을 세상에, 특히 서구에 알리는 데 기여했다.

유형종 < 음악·무용칼럼니스트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