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휘몰아쳤던 래쉬가드 열풍이 지나고 비키니가 다시 주목 받고 있다.

지난해 래쉬가드 패션을 제안했던 야노시호 또한 올 여름엔 화려하고 강렬한 비키니를 입고 돌아왔다.

플라워 패턴으로 화사하게 연출하거나 때로는 시크한 비키니로 해변 또는 수영장에서 날씬한 몸매를 뽐내보자.
야노시호_이미지 제공 : STL

야노시호_이미지 제공 : STL

▶ 플라워 패턴으로 누구보다 화사하게
플라워 패턴은 여성스러움을 더욱 돋보이게 해주는 디자인이다. 화보 속 야노시호가 착용한 비키니는 밝은 컬러의 플라워 디자인으로 화사한 분위기를 연출해준다. 스윔라인 비키니로 활동성이 뛰어나며 STL만의 기술력이 담긴 기능성 원단을 사용, 텐션이 우수하고 복원력이 뛰어나다. 또한 뒷 부분의 스트링으로 흘러내림 없이 체형에 맞도록 조절이 가능하여 편안한 착용감을 느낄 수 있다.

야노시호_이미지 제공 : STL

야노시호_이미지 제공 : STL



▶ 시크한 매력의 비키니 패션
화려한 패턴이나 강렬한 컬러감이 다소 부담스러운 여성이라면 어두운 컬러의 비키니를 착용해 세련된 느낌을 살려 보는 것도 좋다. 특히 블랙 컬러의 비키니는 시크한 스타일을 연출하기에 좋을 뿐만 아니라 전체적으로 날씬해 보이는 효과도 준다. 화보 속 야노시호가 착용한 비키니는 블랙 컬러의 숄터넥 스타일로 넓은 어깨를 가늘고 얇아 보이게 하는 효과가 있다.
래쉬가드 열풍 지났나 … 올 여름엔 다시 비키니

▶스포티한 비키니로 발랄하면서도 섹시하게
화보 촬영을 위해 발리로 떠난 한혜진은 스포티한 브라탑 스타일의 비키니를 입고 건강미를 뿜어냈다. 스포티한 비키니는 섹시하면서도 활동이 자유로워 해변에서 또는 워터파크 물놀이를 즐기기에도 적합하다.

섹시함과 발랄한 분위기를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패션센스를 뽐낼 수 있는 스포티한 비키니에는 챙이 넓은 모자보다는 스냅백또는 스포츠선캡이 좀 더 어울린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