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명대 동국대 명예교수 확인…"과학적 분석 필요" 반론도

삼국시대인 6세기에 고구려가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금동불 입상을 발견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문명대 동국대 명예교수는 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작년 9월과 11월 중국 베이징에서 불상 소장자의 의뢰로 유물을 직접 봤다"며 "연구 결과, 국내에서 시기를 알 수 있는 가장 오래된 불상으로 539년에 제작된 '금동 연가칠년명(延嘉七年銘) 여래입상'과 유사한 특징을 가진 고구려계 불상임을 확신했다"고 말했다.

이 불상은 부처가 서 있는 입상으로 높이는 18.5㎝, 가로 8.6㎝다.

부처는 물론 광배(光背·불상 뒤쪽 장식물), 연꽃무늬가 있는 대좌(臺座·받침대)가 온전하게 남아 있다.

중국에 있는 한국인 소장자가 작년 10월 일본인에게서 불상을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명예교수는 이 불상이 국립중앙박물관의 '금동 연가칠년명(延嘉七年銘) 여래입상'(국보 제119호)뿐만 아니라 간송미술관 소장품으로 또 다른 6세기 불상인 '금동 계미명(癸未銘) 삼존불입상'(국보 제72호)과 형태와 표현양식이 비슷하다고 평가했다.

그는 "1924년 일본 오사카(大阪) 미술전람회에 중국 북위의 유물로 출품됐던 불상과 비교했을 때 붉은 곰팡이가 다소 끼어 있지만 같은 불상으로 생각된다"며 "제작 시기는 550년 전후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금동불 연구자인 곽동석 동양대 교수는 사진으로만 불상을 봤다고 전제한 뒤 "상당히 괜찮은 불상으로 고졸한 느낌이 든다"며 "연가칠년명 여래입상보다는 조금 늦지만, 광배의 불꽃무늬가 정형화되기 전의 단계로 6세기 중반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하지만, 불상을 국내에 들여와 성분 분석을 거쳐야 진품으로 확인할 수 있다는 반론도 제기됐다.

익명을 요구한 불상 전문가는 "사진상으로는 표현기법이 다소 거칠어 진품으로 느껴지지 않는다"며 "과학적 분석이 완료되기 전까지는 섣불리 판단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psh5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