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박명수가 멤버들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배신과 거짓말 없는 추격전 '진실게임' 특집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 박명수는 '멤버들을 다 믿느냐'는 김태호 PD 질문에 "멤버들을 다 믿는다. 개인적으로 갓 들어온 친구는 믿지 않지만 10여년 함께한 친구들은 다 믿는다. 내장까지 믿는다"고 말해 양세형을 서운하게 만들었다.

이에 유재석은 "텃세부리지 말아라"고 말했고, 박명수는 "텃세가 아니라 진실만 말하는 거다"고 단호하게 답해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