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고등래퍼

사진=방송화면/고등래퍼

'고등래퍼' 최하민의 무대에 심사위원들도 박수를 보냈다.

지난 31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TV tvN 예능프로그램 '고등래퍼' 최종회에서는 김규헌, 김선재, 마크, 양홍원, 이동민, 조원우, 최하민 등 총 7명의 고등래퍼가 파이널 매치에 진출해 ‘편지’라는 주제 아래 대결을 펼쳤다.

'고등래퍼' 파이널 무대에 앞서 진행됐던 '1대1' 배틀 무대에서는 양홍원이 최하민을 간발의 차로 이겨 파이널행을 확정지었다. 탈락자 중 관객 투표를 통해 부활한 것은 최하민이었다.

이날 최하민은 함께 음악하던 친구들과 무대에 올랐고 감성적인 가사와 멜로디를 담은 노래로 감동의 무대를 선사했다. 이에 스윙스는 눈물을 훔쳤다.

스윙스는 "이 곡은 최하민이 혼자 한 것이다. 예술가로서 준비된 친구다. 그냥 래퍼다"고 말했고 타이거jk 또한 "이건 그냥 힙합이다. 완전 힙합"이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이날 양홍원은 더 나은 사람이 되겠다는 다짐을 담은 'Better Man'(베러맨)을 선보이며 '고등래퍼' 우승을 차지했다.

'고등래퍼' 우승을 차지한 양홍원은 타이거JK가 프로듀싱한 우승 음원 발매 특전을 얻게 됐다. 파이널 무대의 모든 곡은 선보여진 모든 곡은 엠넷닷컴을 비롯한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