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찰액도 예상액 밑돌아…"중국인 컬렉터 참여 줄어"

중국의 한한령(限韓令·한류제한령) 우려 속에 서울옥션 홍콩 경매가 예년보다 저조한 낙찰률을 기록했다.

서울옥션은 24일 홍콩 르네상스 하버뷰 호텔에서 연 경매에서 김환기의 작품이 21억여원에 낙찰되는 등 총 81억3천만원 규모의 미술품이 거래됐다고 25일 밝혔다.

경매 출품작 59점 중 40점이 새 주인을 찾으면서 낙찰률은 67.79%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4월 홍콩 경매 낙찰률 76.3%와 지난해 11월 경매 때의 69.2%보다 낮은 낙찰률이다.

낙찰총액은 약 81억3천만원(5천641만 홍콩달러)으로, 역시 낮은 추정가 기준 예상액 100억원의 81% 수준에 그쳤다.

이를 두고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를 둘러싼 한·중 관계 악화가 경매 시장의 '큰 손'인 중국인 컬렉터들에게 영향을 끼친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서울옥션 관계자는 "예년보다 중국 컬렉터 참여가 줄어든 것은 사실"이라면서 "그러나 외국인 관람객 수는 상당했던 만큼 한한령이 이번 경매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는지는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고가에 팔린 작품은 김환기의 1972년작 전면점화 '18-II-72 #221'로, 1천500만 홍콩달러(약 21억6천850만원. 수수료 제외)에 낙찰됐다.

이 작품은 원래 1천800만 홍콩달러(약 27억원)의 낮은 추정가가 매겨졌다.

이우환의 '바람'(With Winds) 시리즈는 경합 끝에 시작가(600만 홍콩달러)의 두 배가 넘는 1천150만 홍콩달러(약 16억6천만원)에 낙찰됐다.

서울옥션 측은 "이우환의 바람 시리즈 중 최고가 낙찰액"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 윤형근, 조용익 등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도 시작가를 웃도는 금액에 낙찰됐다.

서울옥션 관계자는 "같은 기간 열린 아트페어인 홍콩 아트바젤에서도 해외 유명 갤러리들이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을 들고 나왔다"면서 "한국 단색화가 하나의 사조로 국제 미술 시장에서 자리 잡은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zitro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