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를 이끄는 SBS TV 예능 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 다음 달 대대적인 개편을 단행한다.

14일 SBS와 강호동 소속사 SM C&C 등에 따르면 '런닝맨'은 내년 1월 중에 시즌2를 시작하기로 하고 강호동을 새롭게 기용했다.

이로써 '런닝맨'은 유재석과 강호동이라는 국내 최정상급 예능인을 두 축으로 거느리게 됐다.

강호동과 유재석의 호흡은 2007년 종영한 'X맨' 이후 10년 만이다.

지난해 10월 종영한 KBS 2TV '우리 동네 예체능'을 마지막으로 지상파 3사에서 철수했던 강호동은 4개월 만에 복귀하는 셈이다.

'런닝맨' 초창기부터 뛰었던 송지효와 김종국은 하차가 확정됐다.

'런닝맨'을 통해 한류스타로 발돋움한 이광수의 하차 여부는 미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air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