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로 언급된 당사자들 반박…"성희롱으로 느낀 적 없어"
박진성 시인도 사과하고 활동 중단

최근 성추문에 휩싸인 박범신(70) 작가와 박진성(38) 시인이 온라인을 통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그러나 박 작가에게 성희롱을 당했다고 묘사된 여성 팬 등이 폭로에 반박하고 나서면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박 작가는 23일 오전 트위터에 "내 일로 인해∼상처받은 모든 분께 사과하고 싶어요.

인생-사람에 대한 지난 과오가 얼마나 많았을까, 아픈 회한이 날 사로잡고 있는 나날이에요.

더 이상의 논란으로 또 다른 분이 상처받는 일 없길 바래요.

내 가족∼날 사랑해준 독자들께도 사과드려요.

"라고 썼다.

그는 의혹이 처음 제기된 지난 21일 밤에도 "오래 살아남은 것이 오욕∼죄일지라도..누군가 맘 상처받았다면 나이 든 내 죄겠지요.

미안해요∼"라며 사과했지만 비판이 이어지자 트윗을 삭제한 바 있다.

박작가의 성추문은 그와 수필집 작업을 했다는 전직 출판 편집자 A씨가 트위터에 폭로 글을 올리면서 불거졌다.

A씨는 자신을 포함한 편집팀, 방송작가, 팬 2명 등 여성 7명과 가진 술자리에서 박 작가가 방송작가와 팬들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하고 편집장에게는 성적 농담을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박 작가가 소설 '은교'를 영화로 제작할 당시 주연배우 김고은씨에게 성 경험을 물은 경험을 말하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박 작가의 반복된 사과와 별개로 SNS에는 그의 성희롱 여부를 놓고 공방이 벌어졌다.

방송작가라는 B씨는 페이스북에서 "글에 오르내리고 있는 당사자는 성희롱이라고 느낀 적이 없다"며 "방송작가가 아이템을 얻기 위해 성적 수치심을 견뎠다는 뉘앙스의 글은 방송작가 전체에 대한 모욕"이라고 주장했다.

B씨는 폭로 글에서 피해자로 언급된 방송작가의 동료로, 당시 박 작가가 출연한 프로그램을 함께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팬으로 언급된 C씨도 페이스북을 통해 "선생님과 오랜만에 만나 반가움에 누가 먼저라 할 것 없이 손을 잡고 얼싸안았다.

오랜 팬과의 관계에서는 충분히 나눌 수 있는 행동"이라며 "기분이 나쁘고 상처를 받았다고 해서 다른 사람의 일까지 본인의 관점에서 해석하고 기정사실인 양 이야기를 끌어가지 않았으면 한다"고 반박했다.

이달 말 장편소설 '유리'를 출간할 예정인 박 작가 측은 서둘러 논란을 진화하고 나섰다.

박 작가의 인터넷 블로그 '관리자'는 전날 공지를 올려 "미디어의 특성상 다소 과장된 부분이 있고 사실관계 판단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일방적인 비난은 당사자 외에도 주변의 많은 사람을 힘들게 한다"고 밝혔다.

또 "농이라는 것이 '당사자가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해석이 달라진다.

당사자가 기분이 나빴다면 결과적으로 잘못된 농"이라며 "그 점에 있어서는 이미 몇몇 인터뷰에서 박범신 작가가 직접 본인의 불찰에 대한 사과를 밝혔다"고 덧붙였다.

미성년자를 포함한 작가 지망생 등을 상습 성추행했다는 지적이 제기된 박진성 시인도 공개 사과했다.

박 시인은 전날 오후 자신의 블로그에 '사죄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려 "저로 인해 많은 고통을 겪고 있는 분들께 사죄의 마음을 전합니다.

저의 부적절한 언행들은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올해 예정되어 있던 산문집과 내후년에 출간 계획으로 작업하고 있는 시집 모두를 철회하겠습니다. 저의 모든 SNS 계정을 닫겠습니다"라며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인은 자신에게 시를 배우려고 연락을 주고받던 여성들에게 "여자는 남자 맛을 알아야 한다", "너는 색기가 도는 얼굴" 등 성희롱 발언을 하고 강제로 신체접촉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19일 한 작가 지망생의 폭로 이후 여러 명의 피해자가 트위터에 박 시인의 성폭력을 고발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dad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