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견미리의 딸로 같은 길을 걷는 이유비(26)가 MBC TV 드라마 '밤을 걷는 선비' 출연료를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유비 소속사 싸이더스HQ는 16일 "이유비가 올해 1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에 '밤을 걷는 선비' 출연료를 전액 기부했다"면서 "이 기부금은 아이들 공부방 건립에 사용됐다"고 소개했다.

이유비는 지난해 9월 종영한 '밤을 걷는 선비'에서 남장을 한 채 책장수로 살아가는 여주인공 조양선을 연기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air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