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음악이 흐르는 아침] 헨리 퍼셀 '요정 여왕'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한여름 밤의 꿈’에 나오는 티타냐는 요정 세계의 여왕이다. 귀여운 소년을 누구의 시동(侍童·심부름을 하는 아이)으로 삼을 것인가를 두고 남편 오베론과 신경전을 벌이다가 마법에 걸려 봉변을 당한다.

연극이 나온 지 1세기가 지나 헨리 퍼셀이 연극과 노래, 춤, 오케스트라가 뒤섞인 ‘세미오페라’ 양식으로 ‘요정 여왕’(1692)을 만들었다. 원작을 얼마나 살려둘 것인가에 대해선 공연자에게 재량권을 주었다. 대신 퍼셀은 각 막마다 노래와 춤의 향연을 벌이는 ‘마스크’란 부분을 위한 음악만 작곡했다. 이 때문에 프로덕션마다 연극적인 충실도에 큰 차이가 난다.

원작의 대사를 많이 살릴수록 ‘한여름 밤의 꿈’에 가깝고, 많이 생략할수록 음악극에 가까워진다. 어떤 쪽이 더 나은지 단정할 수 없고 공연시간도 천차만별이다. 그런 융통성 덕분에 오히려 현대 공연계의 환영을 받고 있다.

유형종 < 음악·무용칼럼니스트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