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트클래식, 강원 전지역으로 확대

벽산희곡상 당선작도 연극 무대 올라
벽산문화재단, 문화 공헌사업으로 문화예술 발전 일조

벽산문화재단이 문화예술 인재 및 신규사업 발굴과 문화를 통한 사회공헌에 초점을 두고 다양한 문화사업을 전개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벽산문화재단이 진행하고 벽산엔지니어링이 후원하고 있는 넥스트클래식(NEXT Classic)은 입시 위주의 교육현실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된 예체능 과목을 활성화하고, 음악인들의 재능기부를 통해 문화나눔을 실천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2년부터 현재까지 서울 경기지역 28곳의 중고등학교를 방문해 공연을 펼쳐왔다.

올해에는 서울 경기지역 뿐만 아니라 강원 전 지역까지 확대해 지방 공연문화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계획이다. 6월 30일 강원도 횡성에 위치한 현천고등학교에서 개최되는 세종솔로이스츠의 공연을 시작으로 춘천, 원주, 태백, 속초, 철원에 위치한 6개 중고등학교에서 진행된다. 이 공연에는 지역 공연예술단체가 참가해 특별한 재미와 감동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벽산문화재단 관계자는 "일반 문화와 공연이 서울과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어 지역간 문화불균형이 극심한 상황이다"며 "넥스트클래식 공연 확대로 문화예술 컨텐츠가 지방에서도 활성화 돼 지역사회의 문화역량 확대 및 신선한 공연문화 창출의 계기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벽산문화재단은 넥스트클래식 공연뿐만 아니라 윤영선연극상을 비롯해 극작가의 창작여건 토대를 마련하고 한국 연극계의 발전을 위해 벽산희곡상 등을 진행하고 있다. 한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미술, 음악, 희곡, 연극 등 다방면을 아우르며 활동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것.

벽산희곡상 당선작인 '곰의 아내'는 오는 7월 1일부터 17일까지는 남산예술센터에서 열린다. 연극 '곰의 아내'는 연극계에서 현재 최정상의 작가와 연출의 만남으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