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사진이 있는 아침] 시로 다시 태어난 일상의 단면

프랑스 사진가 브뤼노 레키야르는 평범한 일상에 숨겨진 절묘한 순간을 찾아낸다. 그의 작품은 특별한 주제의식이나 이야기를 드러내지 않는다. 보는 사람이 알아서 상상의 날개를 펴면 된다. 그래서 그의 작품들을 ‘형태의 시’라고 부른다.

이 사진은 1977년 이탈리아에서 찍은 ‘포르토피노 가는 길’이란 작품이다. 검은 옷의 여인이 바닷가에서 차 문에 기대서 있는 단순한 장면이다. 검은 옷과 밝은 하늘, 사람의 팔과 차창의 틀, 허리띠와 수평선이 대조와 균형을 이뤘다. 사진 속 구성 요소들이 사진가의 렌즈를 통해 새로운 시각적 아름다움을 만들어 내고 있다. (자료제공 고은사진미술관)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