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이 아침의 시] 그림자와 길 - 오규원(1941~2007)

혼자 걸어서 갔다 왔다니요? 어디까지입니까? 봄을 마중하러 나가는 아침에 당신은 혼자 어디까지 갔다 오실 건지요. 발자국 위에서 꽃망울 그림자가 쉬고 있습니다. 어둑어둑해질 때쯤 꽃망울 그림자는 꽃망울에 돌아가고 당신의 그림자는 당신에게로 돌아갈 테지요. 아직 가야 할 길이 먼 아침입니다.

김민율 < 시인(2015 한경 청년신춘문예 당선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