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차이코프스키 곡 들려줘
한경필, 19일 한·러 수교 25주년 기념음악회

한국경제신문사가 창단, 운영 중인 한경필하모닉오케스트라(한경필·사진)가 19일 오후 5시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금난새와 한경필하모닉이 함께하는 한·러 수교 25주년 기념음악회’를 연다.

외교부 산하 비영리단체인 한러대화(KRD)와 한국경제신문사가 주최하고 외교부와 주한 러시아대사관이 후원하는 이번 음악회는 차이코프스키 작품 위주로 꾸며진다. ‘차이코프스키의 밤’을 주제로 오페라 ‘예브게니 오네긴’ 속 음악들과 바이올린협주곡 D장조 3악장, 발레음악 ‘백조의 호수’ 모음곡 중 정경·왈츠·작은 백조들의 춤, 교향곡 제4번 등을 들려준다. 바이올린협주곡은 바이올리니스트 크리스티안 김이 협연한다.

‘예브게니 오네긴’ 중 그레민의 아리아는 단국대에 출강하는 베이스 이연성이 부른다. 이연성은 러시아 민요 ‘검은 눈동자’도 노래한다. 테너 나승서가 ‘예브게니 오네긴’ 중 렌스키의 아리아, 레하르의 오페라 ‘미소의 나라’ 중 ‘그대는 나의 모든 것’을 부른다.

한경필을 이끄는 금난새 음악감독은 “예술적 열정과 도전정신으로 넘치는 젊은 연주자로 구성된 한경필이 한·러 수교 25주년을 기념해 뜻깊은 공연을 펼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양국이 문화적인 교류를 포함해 폭넓은 소통을 이어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보영 기자 w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