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사랑해’ 윤서, 아쉬운 종영소감…“많이 배우고 성장했다”

[bnt뉴스 김희경 인턴기자] ‘오늘부터 사랑해’ 윤서가 마지막 회를 앞두고 아쉬운 종영 소감을 밝혔다.

8월28일 방송될 KBS2 ‘오늘부터 사랑해’(극본 최민기 김지완, 연출 최지영)에 출연하는 윤서는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감회를 밝혔다.

윤서는 마지막 촬영 현장에서 스탭들과 인사를 나누며 “긴 시간 촬영한 작품이기 때문에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마지막이라니 믿기지가 않고 시원하기도 하고 섭섭한 마음이기도 하다. 감사히도 시청자 분들께서 철부지 승아를 미워하지 않고 귀여워 해주시고, 애정 어린 응원 많이 보내 주셔서 즐겁게 촬영 할 수 있었다”라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더불어 “그동안 선배님들 선생님들께서 많이 가르쳐주시고 도와주시고, 좋은 환경 속에서 함께 할 수 있게 해주셨다. 덕분에 제가 한층 더 성장한 것 같아 뿌듯하고 너무너무 감사드린다. 모든 스탭분들 그동안 너무 감사했다. 더 발전된 모습으로 좋은 작품에서 다시 찾아뵙겠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윤서가 출연하는 ‘오늘부터 사랑해’는 오늘(28회) 오후 7시5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웰메이드 예당)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