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트’ 윤계상, 이범수에 총 겨눴다…‘팽팽한 긴장감’

[bnt뉴스 김희경 인턴기자] ‘라스트’ 윤계상이 이범수에게 매서운 눈빛으로 총구를 겨눴다.

8월28일 JTBC 금토드라마 ‘라스트’(극본 한지훈, 연출 조남국) 측은 지하세계 No.1 곽흥삼(이범수), No.7 장태호(윤계상)가 총을 사이에 두고 팽팽한 대치를 이루는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태호(의 총구는 흥삼에게로 향해 있어 그가 1인자 자리정복에 본격적으로 나선 것일지 보는 이들의 흥미를 유발하고 있다.

하지만 서울역의 구석구석을 손바닥 보듯 훤하게 꿰뚫고 있는 흥삼의 표정에선 한 치의 두려움도 찾아볼 수가 없는 상황. 더욱이 연합전선을 유지하며 흥삼의 신뢰를 쌓아가고 있던 태호였기에 이들의 대립은 시청자들에게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안길 예정이다.

‘라스트’의 한 관계자는 “태호의 호기심과 뛰어난 두뇌회전이 흥삼의 심기를 건드리게 된다. 또한 태호가 총을 쥐고 있는 만큼 흥삼을 쓰러뜨리게 될지, 아니면 태호가 쓰디쓴 경험을 하게 될지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라스트’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8시3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드라마하우스, 에이스토리)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