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조건’ 최현석, 배추 모종계 마이너스 손 등극…‘무슨 일?’

[bnt뉴스 김희경 인턴기자] ‘인간의 조건’ 최현석이 배추 모종계 ‘마이너스 손’에 등극했다.

8월29일 방송될 KBS2 ‘인간의 조건-도시농부’ 15회에서는 윤종신, 조정치, 최현석, 정태호, 박성광이 김장 대비 배추를 심기 위해 배추 모종 만들기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 가운데 최현석은 배추 모종을 매가리 없는 콩나물로 변신시켜, 배추 모종 열등생에 등극했다. 최현석은 허브 농사와 벼농사를 성공시키며 농사 우등생으로 손꼽히는 멤버. 이에 최현석은 자신감에 찬 얼굴로 배추 씨앗을 모판에 심었다. 이를 입증하듯 최현석이 심은 배추 씨가 쑥쑥 자라기 시작해, 최현석의 배추 모종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나 며칠 뒤, 최현석의 배추 모종을 본 윤종신, 조정치, 박성광, 정태호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최현석의 배추 모종이 멤버들의 파랗고 튼튼하게 자란 배추 모종과는 달리 노랗고 가느다랗게 자란 것. 이를 본 윤종신과 박성광은 “망한 거 아니야?”라며 깐족거려 최현석을 발끈하게 만들었다.

이에 최현석은 “망한 거 아니야. 살아 있어”라고 강력히 주장했지만, 이내 울상인 얼굴로 “처음에 잘 자라길래 ‘역시 난 농사의 신이야’라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변해버렸다”며 급 반성 모드에 돌입해 웃음을 자아냈다.

과연 최현석의 배추 모종이 멤버들의 우려를 딛고 회생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최현석이 출연하는 ‘인간의 조건’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2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