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가장 눈물 많은 MC 앙케이트…결과는?

[연예팀] ‘마녀사냥’ MC 중 가장 눈물많은 앙케이트 결과가 공개된다.

8월28일 방송될 JTBC ‘마녀사냥’에서는 MC들과 관련된 흥미로운 앙케이트 조사 결과를 내놔 눈길을 끌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 중 진행된 앙케이트는 ‘서인영에게 질 것 같은 MC는?’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이 과정에서 특히 재치 있는 시청자들의 댓글들이 소개돼 현장 분위기가 살아났다.

이날 성시경에 대해서는 ‘논리적으로 설명하다가 서인영에게 힐로 맞을 것 같다’ 등 서인영에게 구박을 받을 것 같다는 내용의 댓글들이 눈에 띄었다. 이어 허지웅에 대한 댓글 중에는 ‘이미 반쯤 넘어왔다’ ‘사랑하니까’ 등 서인영과의 ‘썸’에 관심을 둔 내용이 많았다.

유세윤을 대상으로 한 글 중에서도 ‘이 세상에서 제일 찌질 하게 질 것 같다’ ‘시키면 다 할 것 같고 혼자 울 것 같다’ 등 예전 한 예능에서 ‘재미없는 미래’와 ‘뭐가 될지 하나도 궁금하지 않았던 공허함’ 때문에 눈물을 흘렸던 일과 연관된 내용이 올라와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다른 MC들은 “다시 한 번 크게 성공하면 또 울거냐”는 말로 유세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그러자 유세윤은 허지웅에게 “지난번에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녹화하다 펑펑 울었던 적 있지 않느냐”고 공격하며 ‘마녀사냥 공식 울보’ 자리를 두고 다툼을 시작했다.

한편 유세윤과 허지웅의 울보 타이틀 경쟁과 이색 앙케이트 결과는 28일 오후 11시 ‘마녀사냥’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JTBC)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