즉각 쇄신도 사실상 거부…문단 혁신 동력 퇴색 우려

올 여름 문학계 안팎을 뜨겁게 달궜던 신경숙 표절 논란에 대한 백낙청의 일성(一聲)엔 '불쾌하다'는 심경이 다분히 배어났다.

이는 표절 논란의 차분한 검토와 검증을 가로막는 또 다른 논란을 부추길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키운다.

백낙청은 창작과비평의 편집인으로서, 우리 문학비평계는 물론 개혁적 성향의 사회세력을 이끄는 지도자 중 한 명으로 오랜 역할을 담당해왔다.

그런 그이기에 도덕적 흠결로 이어질 수 있는 외부 비판에 더욱 경직될 수밖에 없으리란 외부의 진단도 나왔다.

백 편집인은 지난 27일 심야에 올린 페이스북 글을 통해 신 작가에 대한 표절 의혹을 사실로 단정지을 수 없으며, 차분한 검토와 검증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백 편집인은 표절을 기정사실화하는 문단 인사들의 비판과 사회 분위기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애초 표절혐의를 제기하면서 그것이 의식적인 절도행위에 해당한다고 단정했던 일부 언론인과 상당수 문인들에게 창비의 이 같은 입장 표명은 불만스러운 정도가 아니라 불쾌한 도전행위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드러난 유사성에서 파렴치 행위를 추정하는 분들이 그들 나름의 이유와 권리가 있듯이 우리 나름의 오랜 성찰과 토론 끝에 그러한 추정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에 도달할 수도 있다는 점을 이해해주십사 부탁한다"고 말했다.

굳이 논쟁 유발의 화법을 사용함으로써 또 다른 논란을 불러일으킬 소지가 다분한 대목이라는 지적들이 나온다.

백 편집인은 창비가 표절 의혹이 불거진 이후 밝혔던 내부 시스템 점검과 혁신 약속과 관련, 여전히 쇄신 의지를 보여주지 못한다는 외부 비판에 대해서도 "내부 조치를 일일이 보고하지 않았다고 해서 아무것도 안했다고 단정하실 일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다분히 외부 비판을 의식한 반발로 풀이된다.

당장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 상에선 "의도성이 없다는 건 궤변"이라는 등 반발성 글들이 쇄도했다.

물론 이 같은 반발글들 가운데 상당수는 백 편집인이 의도성이 없음을 단정한 것으로 받아들이는 등 오해에서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표절 논란의 확산을 일부 언론과 상당수 문인들의 단정적 태도 때문인 것처럼 몰아세움으로써, 그 또한 확산의 배경에 대한 차분한 성찰을 결여했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게 됐다.

창비와 백 편집인이 우선 표절 검증을 앞세워 '마이웨이'를 고수함에 따라 표절 여부에 대한 1차적 논란은 장기화를 피할 수없게 됐다.

공론화의 우선 과제가 이같이 신 작가 개인에 대한 표절 여부 검증에 모아질 경우 문학의 쇠퇴와 문학권력에 대한 본격적 논의 동력이 퇴색되리란 우려도 커진다.

익명을 요청한 문단의 한 중견 소설가는 "창비의 방어적 자세는 스스로 쇄신에 나설 의지가 없음을 드러내 보인 것"이라며 "거대한 한 시대의 막이 내리고, 또 다른 시대의 도래를 준비해야 함을 알리는 신호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중배 기자 jb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