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경 DB

/ 한경 DB

/ 한경 DB

/ 한경 DB

배우 이영애의 복귀작인 SBS(15,550 -0.96%) 드라마 '사임당, 더 히스토리'(사임당)가 아시아 6개국에 미리 판매됐다.

제작사 그룹에이트는 '사임당'이 중국 일본 태국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과 방영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CNN과 워너TV 등을 보유한 미디어그룹 터너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판매된 것으로, 그룹에이트는 "촬영도 시작하지 않은 드라마의 방영권이 판매된 것은 이례적"이라며 "금액도 역대 최고가로 판매됐다"고 설명했다.

이영애는 자신이 주연을 맡아 한류 열풍을 일으킨 MBC 드라마 '대장금' 이후 11년 만에 '사임당'으로 브라운관에 복귀한다.

'사임당'은 신사임당의 삶을 재해석한 작품으로 조선시대와 현대를 오가며 펼쳐진다. 이영애가 한국미술사를 전공한 대학 강사와 신사임당 1인2역을 맡는다. 다음달 촬영을 시작해 내년 상반기 방영될 예정이다.

[현대차, 하반기 수익성 끌어올릴까…신차효과·환율개선 기대] ['중국 맹주' 화웨이, 글로벌 스마트폰 3위 '폭발 성장'] ['삼성 뮤직' 전력 재정비…'애플 뮤직' 공습 대비] [2.0 가솔린보단 1.7 디젤에 끌려, 신형 K5] [난데없는 LG전자의 구글 피인수설…시장 흔든 이유는?]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