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방송사고 / 유승준 방송사고 사진=아프리카TV 방송 캡처

유승준 방송사고 / 유승준 방송사고 사진=아프리카TV 방송 캡처

유승준 방송사고

유승준(미국명 스티브 유)가 두 번째 인터넷 방송을 진행한 가운데 방송사고가 일어나 논란이 일고 있다.

유승준은 27일 오전 아프리카TV를 통해 두 번째 심경고백을 밝혔다. 이날 유승준은 병역 기피에 대해 법무부와 병무청에 인터뷰를 요청했다고 말한 것에 대해 진위 논란이 일자 해명했다.

유승준은 "거짓말쟁이로 표현되는게 너무 마음이 아프다. 13년 전 국민 여러분과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에 대해 사죄하고 떳떳한 아버지가 되기 위해 섰다. 그런데 계속 거짓말쟁이로 표현된다는 것이 가슴이 아프다"며 오열했다.

하지만 방송 직후 뜻하지 않은 사고가 발생했다. 방송이 끝난 줄 알았던 유승준과 관계자들 사이에서 욕설이 섞인 대화가 오간 것. 특히 "지금 기사 계속 올라오네", "아 씨X", "XX 새끼들" 등 적나라한 욕설이 담겨 이목을 끌고 있다.

유승준 방송사고에 네티즌들은 "유승준 방송사고, 스탭들 소름끼쳐", "유승준 방송사고, 스스로 일을 망치네", "유승준 방송사고, 가지가지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