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학교 박보영 / 경성학교 박보영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경성학교 박보영 / 경성학교 박보영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경성학교 박보영

‘경성학교’ 박보영이 교복을 입는 학생 역할에 애착을 드러낸 가운데, 박보영의 실제 학생시절 모습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21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이하 경성학교)’ 제작보고회에는 엄지원, 박보영, 박소담, 이해영 감독 등이 참석했다.

이날 ‘경성학교’ 박보영은 “촬영 당시에는 25살이었다”면서 “교복을 꾸준히 입고 있지만, 앞으로도 주위 분들이 말리지 않는 한 입을 수 있을 때까지 입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고백했다.

과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보영 졸업사진’이라는 글과 함께 고등학교 졸업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 박보영은 풋풋한 모습으로 변함없는 미모를 자랑했다.

한편 박보영 주연의 ‘경성학교’는 1938년 일제시대 경성의 한 기숙학교를 배경으로 소녀들이 사라지는 사건을 담은 미스터리 스릴러다. 오는 6월 개봉 예정.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