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 조사 결과…출간 오래된 책 영향 더 받아

인터넷 서점 예스24는 지난해 11월 도서정가제 전면 시행 후 6개월 사이 도서 판매 권수가 18%가량 줄었다고 20일 밝혔다.

예스24가 도서정가제 시행 전 6개월(2014년 5월21일∼11월20일)과 시행 후 6개월(2014년 11월21일∼올해 5월20일)의 도서 판매 권수와 매출을 비교한 결과 전체 도서 판매 권수는 17.6% 줄었고 도서 판매 매출은 5.3% 감소했다.

책을 출간 18개월 이상 된 구간과 18개월 미만인 신간으로 나누면 구간 판매 권수는 도서정가제 시행 이후 30.9% 줄었다.

신간 판매 권수는 5.2% 감소했다.

신간보다 구간이 도서정가제 시행의 영향을 더 많이 받은 모습이다.

도서정가제가 연령대별로 미친 영향에도 차이가 있었다.

도서정가제 시행 후 6개월간 20대 독자의 도서 구매는 시행 전 6개월보다 11.3% 줄어 가장 민감하게 반응했고 10대는 2.9%, 30대는 6.1%, 40대는 3.5%, 50대는 2.2% 각각 감소했다.

반면 60대 독자의 도서 구매는 2.1% 늘었다.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hye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