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현민이 드라마 '순정에 반하다' 속 모습과는 또 다른 4색 매력을 뽐냈다.

윤현민은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은 '순정에 반하다' 보는 날"이라는 글과 함께 4장의 사진을 게재하며 근황을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 윤현민은 스트라이프 셔츠에 넥타이를 멘 말끔한 스타일에 샤프하고 댄디한 훈남 이미지로 시선을 모았다. 특히 무표정 눈빛을 시작으로 눈썹을 찡그리고 인상을 썼지만 미워할 수 없는 나쁜 남자의 모습에서 시크함 속 살짝 미소 진 매력에 입술을 지그재그로 틀며 장난기 가득한 엉뚱 매력까지 4색의 눈빛이 인상적인 사진으로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