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남동 탕수육 극찬, '바삭' 탕수육 맛의 비결은?

레이먼 킴이 연남동에 위치한 한 중식당의 탕수육을 극찬해 화제다.

지난 19일 KBS 2TV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레이먼킴은 야간매점 코너를 통해 탕수육과 만두를 선보였다.

이날 레이먼 킴은 "연남동에 가면 이연복 셰프라고 중국 요리를 40년 정도 하셨다"라고 전했다.

레이먼 킴은 "연남동 탕수육은 1시간이 지나도 바삭거림이 사라지지 않는다"라고 말해 그 맛에 대해 모두들 궁금해 하기 시작했다.

이날 레이먼 킴은 "이영복 셰프는 소스와 튀김 옷 사이의 공기층을 잘 잡는다. 튀김 옷 사이의 고기는 살아있고 직접 고기를 다듬어 쓰신다"라고 맛의 비결을 설명했다.

또한 이연복 셰프의 만두에 대해서 "만두도 한꺼번에 튀기는 것이 아니라 야끼만두처럼 하나하나 튀긴다"며 "오래된 가게는 보통 시판 만두를 쓰는데 중간 중간 그날 판매할 만두를 빚는다"고 전했다.

만두 맛을 본 유재석은 "튀김 만두인데 식감이 딱딱하지 않고 부드럽다"고 맛을 평가했다.

레이먼킴이 언급한 연남동 탕수육 집은 이연복 대가의 중식당 '목란'. 서울 서대문구 송월길에 위치했으며 인기메뉴인 탕수육은 2만원이며 군만두는 6000원 선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