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삼시세끼 어촌편

사진=방송화면/삼시세끼 어촌편

‘삼시세끼 어촌편’ 차승원이 게스트로 나온 손호준에 애정을 드러냈다.

13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 어촌편’에서는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이 어묵 만들기 미션에 도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후 ‘삼시세끼 어촌편’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차승원은 “여자 게스트는 필요 없고 손호준이 또 왔으면 좋겠다”며 “캐릭터가 있어서 (손호준이) 너무 좋다”고 손호준에 대한 애정을 공개했다.

이날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에서 차승원은 손호준에게 영상편지를 남기기도 했다. ‘삼시세끼 어촌편’ 차승원은 “정말 고맙고 사랑한다. 다음에도 네가 또 왔으면 좋겠다. 와서 같이 또 재밌는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이어서 차승원은 “다음번에 또 오라”면서 “같이 재밌는 시간 보내자. 와서 고생 많이 했다. 그래도 맛있는 거 먹여줬지 않느냐”고 언성을 높여 ‘삼시세끼 어촌편’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삼시세끼 어촌편’ 차승원의 고백에 누리꾼들은 "삼시세끼 어촌편 차승원 손호준 대박" "삼시세끼 어촌편 차승원 손호준 최고다" "삼시세끼 어촌편 차승원 손호준 너무 웃겨" "삼시세끼 어촌편 차승원 손호준 또 나오길" "삼시세끼 어촌편 차승원 손호준 정말 잘어울림" "삼시세끼 어촌편 차승원 손호준 연기자로도 만나면 재밌을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