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호준 김소은

손호준 김소은

손호준 김소은

배우 손호준과 김소은이 갑작스레 불거진 열애설로 당황 스러워했다.

지난 9일 열애설이 보도된 이후 손호준의 소속사 MBK 엔터테인먼트 측은 한 매체와의 전화통화에서 "두 사람은 사귀는 사이도 아니고 이른바 `썸`을 타는 사이도 아닌 걸로 알고 있다"며 "한달 전부터 지인들과 함께 어울려 이제 막 친해지는 단계"라고 해명했다.

이어 "이번 보도에 손호준 씨는 물론 회사 관계자들도 굉장히 난감해하고 있다"며 "열애설 이후 사실과 다른 보도가 계속 나오면서 향후 대응에도 고심하고 있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이날 김소은 소속사 판타지오 측 역시 보도자료를 통해 "김소은과 손호준의 열애설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김소은의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은 얼마 전 공식 석상에서 지인을 통해 알게 된 후 성격이나 취향이 잘 맞아 급속도로 친해졌다"며 "남녀 사이로 친분을 다졌다기보다 친한 동료 사이로 자연스레 친분을 쌓아가던 중 열애설로 불거지게 된 것 같다"고 해명했다.

특히나 김소은의 경우 가상 결혼 프로그램에 출연 중으로 사실 여부에 따라 하차 가능성이 있어 해명하는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6일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에서는 손호준이 유해진과 함께 크리스마스에 어떻게 보냈는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손호준은 “크리스마스날 혼자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유해진이 “여자친구는 없느냐”며 묻자 손호준은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손호준은 여자친구와 헤어진 지 오래됐느냐는 질문이 돌아오자 “1년이 안 됐다”고 밝혔다. 유해진은 “아직 아픔이 남아 있겠다”라고 손호준을 위로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손호준 김소은 아니라는데", "손호준 김소은 열애설 만싱창이", "손호준 김소은 어쩌누", "손호준 김소은 왜이렇게 됐지", "손호준 김소은 이젠 연에인들끼리 만나지도 못해"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