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 / 사진=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 어촌편’ 캡처

삼시세끼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 / 사진=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 어촌편’ 캡처

'삼시세끼' 유해진이 손호준에게 한 마디 했다.

6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 어촌편’에서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의 어촌 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유해진은 아침 바닷가를 보더니 "바람이 불어서 배 못뜨겠다"며, 손호준에게 "파도가 세다. 배 못뜨겠다"고 말했다. 이어 "너 오늘부터 손님 아니야. 대우 받을 생각하지 마라. 빨리 가서 나무 좀 해와라"라며 손호준을 일꾼처럼 대했다.

손호준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진짜 거짓말인 줄 알았다. 몰래 카메라인 줄 알았다. 전혀 생각안하고 있었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삼시세끼 어촌편’은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 때우기를 낯선 어촌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