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BS '최화정의 파워타임'

/ SBS '최화정의 파워타임'

정우 차승원 삼시세끼

배우 정우가 라디오에 출연해 `삼시세끼-어촌편` 촬영에서 겪었던 일화를 소개했다..

5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의 코너 `빅스타 스페셜쇼`에는 정우가 출연해 영화 `쎄시봉과 근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정우는 "가서 차승원, 유해진 선배 심부름 열심히 하고, 다시마 주워서 국 끓여먹고 매운탕 해먹고 왔다"며 "차승원 선배가 정말 요리를 잘하시더라. 나도 요리를 꽤 하는 편인데 선배가 하신 요리는 정말 맛있었다"라고 녹화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정우는 "차승원 선배와 함께 감자볶음을 요리했는데, 나는 원래 중국식으로 도톰하게 양파를 써는 반면 차승원은 채 써는 느낌을 좋아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화정은 "양파 써는 것도 스타일이 다 부딪힌다. 그래서 며느리와 시어머니의 부엌 주도권 싸움이 있는거다"라고 덧붙여 한번 더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정우는 "나도 10년간 자취한 경험이 있으니 내가 하고 싶은대로 요리했는데, 결국 양파 하나를 망치고 엉망진창이 됐다"고 밝혔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정우, 삼시세끼 진짜 기대된다", "정우, 삼시새끼 차승원과 대립?", "정우 예능에서 웃길까"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