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의 잔학상이 담긴 앤젤리나 졸리 감독의 영화 '언브로큰'에 대해 일본의 일부 누리꾼이 신빙성에 의문이 있다고 주장하며 불쾌한 심경을 감추지 않고 있다.

미국에서 26일 개봉한 언브로큰은 2차 대전 때 조종사로 참전했다가 일본군에게 잡혀 포로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진 루이 잠페리니(2014년 7월 사망)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제작사 측은 이 영화가 로라 힐렌브랜드가 쓴 책과 실화에 바탕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영화에는 일본군이 포로들을 학대하는 장면이 다수 담겼다. 예고 영상에는 일본군 포로 감시원이 잠페리니를 폭행하고 다른 포로들로 하여금 그를 때리도록 강요하는 장면이 등장한다.

원작에는 일본군이 위안부를 동원했다는 것이나 최소 1만 명의 포로와 유아 등을 대상으로 생물학전·화학전에 대비한 실험을 했고 심지어 인육을 먹기도 했다는 내용을 비롯해 일본군의 잔인함이 상세하게 묘사돼 있다.

이런 내용이 알려지자 인터넷을 중심으로 언브로큰에 대한 일본인들의 거부감이 표출되고 있다. 특히 영화에 포로를 관리하는 일본군 역으로 출연하는 미야비(본명 이시하라 다카사마)에 대한 혐오 섞인 반응이 눈에 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