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사과쪽지' 공개 박창진 사무장, 퇴사 물었더니 대답이…

'조현아 사과쪽지 박창진 사무장'

조현아 전 대항항공 부사장이 사건의 피해 당사자인 박창진 사무장에게 남긴 '사과 쪽지'가 공개됐다.

'땅콩 회항'으로 물의를 빚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17일 박창진 사무장은 KBS와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박창진 사무장이 KBS와의 인터뷰에서 건넨 조현아의 사과 쪽지는 수첩을 찢어 쓴 것으로 보인다.

공개된 조현아 사과쪽지에는 '직접 만나 사과 드리려고 했는데 못 만나고 갑니다. 미안합니다. 조현아 올림'이라고만 적혀있었다.

이에 대해 박창진 사무장은 "이 쪽지를 보고 나서 더 참담했다"며 "솔직히 그래도 조금이라도 진정성을 가지고 사과를 할 것이라 생각했는데 그 사람은 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대한항공 측은 조현아 전 부사장이 사무장과 승무원의 집을 찾았으나 모두 집에 없어 준비한 편지만 우편함에 남기고 왔다고 전한바 있다.
'조현아 사과쪽지' 공개 박창진 사무장, 퇴사 물었더니 대답이…

이날 박창진 사무장은 주위에서 회사와 오너 일가 일가를 궁지로 몬 것에 대한 불이익을 우려하자 "자신에게 부끄럽지 않게, 또 자존감을 찾기 위해 스스로 대한항공을 관두지는 않을 것이다"며 끝까지 소임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한편 같은 날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한 조현아 부사장은 12시간가량 조사를 받고 18일 오전 2시 15분께 검찰청사를 나왔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폭행 혐의를 시인했는지, 회항 지시를 내렸는지, 증거인멸과 관련해 보고를 받았는지 등 쏟아지는 취재진의 질문에 고개를 푹 숙인 채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박창진 사무장 등 직원들에게 다시 사과할 마음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검찰은 미국 현지시간으로 지난 5일 대한항공 KE086편 일등석 기내에서 승무원과 사무장 등에게 폭언·폭행을 하고 항공기를 되돌려 사무장을 내리게 한 경위와 이후 회사 차원의 사건 은폐·축소 시도에 대해 보고받았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하지만 조현아 전 부사장은 폭행 등 일부 혐의에 대해서는 앞서 국토교통부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항공 고위 관계자들이 거짓진술 요구 등을 한 사실에 대해 보고받았는지도 일부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현아 전 부사장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르면 오늘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조사 과정에서 혐의를 다 인정한 것은 아니다"라며 "엇갈리는 일부 진술에 대해 좀 더 확인하고 나서 추후 일정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현아 사과쪽지 박창진 사무장 공개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조현아 사과쪽지 박창진 사무장 공개, 저게 뭐람", "조현아 사과쪽지 박창진 사무장 공개, 갈수록 실망이다", "조현아 사과쪽지, 박창진 사무장님 그만두지 마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