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연애' 이승기, 문채원과 다정한 스킨십…'윤아 질투하겠네'

'오늘의 연애' 이승기 문채원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진행된 영화 '오늘의 연애' 제작보고회에 박진표 감독을 비롯해 배우 문채원, 이승기가 참석했다.

이날 이승기와 문채원은 서로의 매력을 이야기하며 다정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승기는 문채원에 대해 "상반된 매력이 있다. 본인은 없다고 하는데, 애교가 정말 많다. 숨겨뒀던 밝음과 귀여움이 있다. 이번 작품을 통해 보여준다"고 말했다.

또 문채원은 "이승기 씨는 유머러스함이 가장 큰 매력이다. 과하지 않으면서도, 같은 말을 해도 맛깔나게 참 재밌게 한다"고 답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오늘의 연애' 이승기 문채원, 둘이 잘 어울린다" "'오늘의 연애' 이승기 문채원, 영화 기대된다" "'오늘의 연애' 이승기 문채원, 꼭 봐야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승기 문채원 주연의 '오늘의 연애'는 18년 동안 친구인 두 남녀의 정리도 안 되고 진전도 없는 사이를 재미있게 그려낸 영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