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양현석

'힐링캠프' 양현석

힐링캠프 양현석

양현석이 경찰서에 다녀온 사연을 공개한다.

1일 방송되는 SBS '힐링캠프'는 미래창조과학부와 함께 하는 물음프로젝트로 꾸며진다. 이에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가 차세대 리더로 출연,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년들과 솔직한 대화를 나눈다.

이날 깜짝 게스트로 출연한 유희열은 양현석에게 "YG에서 사건사고가 일어났을 때 조용히 잘 넘어간다. 정, 재계 인맥이 대단하다는 소문이 있는데.."라고 조심스럽게 물었다고.

이에 양현석은 "절대 아니다"고 부정한 뒤 자신이 경찰서에 갈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덧붙였다고. 양현석은 "YG 사옥 앞에 해외 팬들이 많아서 임시로 일인경비실을 설치했다. 하지만 이것이 불법이라 경찰서에서 날 불렀다. 경찰서에 다른 사람이 가면 안되느냐고 요청했지만 안 된다고 하더라. 결국 내가 경찰서에 직접 갔다"고 설명했다. 그 정도로 인맥이 없다는 것.

뿐만 아니라 양현석은 자신에게 매년 추석 선물을 보내는 박진영에게도 성격 상 답례를 하지 못한다며 미안한 마음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힐링캠프' 양현석은 팍팍한 현실을 살아가는 이 시대 청년들을 위해 다양한 조언을 건넨다. 문화의 아이콘 양현석이 청년들을 위해 꺼낸 솔직한 이야기는 12월 1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되는 SBS '힐링캠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SBS '힐링캠프' 제공)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