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혁 전문기자의 문화산업 리포트

유튜브, 전송형 서비스
삼성도 밀크뮤직 선보여
전송형에 라디오형 도전장
음악 소비, 다운로드 지고 스트리밍 뜬다

삼성전자는 국내 최초의 라디오방식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인 밀크뮤직을 지난 9월26일 선보여 54일 만인 지난 18일 다운로드 200만건을 돌파했다. 이 방식은 사용자들이 원하는 음악을 검색해 듣는 기존 전송방식과 달리 라디오처럼 채널을 골라 음악을 들을 수 있다.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유튜브도 지난 17일 미국과 영국 등 7개국에서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인 ‘뮤직키’를 선보였다. 한 달에 9.9달러를 내고 음악을 광고 없이 즐길 수 있는 서비스다. 소니 뮤직, 유니버설 뮤직, 워너 뮤직 등 3대 메이저 음반사와 인디 레이블(저예산 독립음반사)의 음악을 콘서트 무대 및 앨범표지 영상 등과 함께 들을 수 있다.

두 서비스는 모두 스트리밍 방식으로 당분간 무료 시범서비스를 거쳐 유료화한다는 게 공통점이다. 이들은 국내외 음악시장의 방향을 분명하게 제시하고 있다. 스마트폰 이용자들은 애플 아이튠즈처럼 음원을 한 곡씩 내려받아 요금을 결제하는 방식이 아닌, 월정액을 내면 음악을 무제한으로 들을 수 있는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를 선호하고 있다. 스트리밍 방식에서도 기존 전송형 외에 라디오형이 새로운 경쟁자로 떠오르는 추세다.

○‘스트리밍’이 대세

음악 소비, 다운로드 지고 스트리밍 뜬다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인 멜론의 다운로드와 스트리밍 사용자 비중은 2012년 약 3 대 7에서 올해 10월 말 현재 1 대 9로 재편됐다. KT뮤직은 같은 기간 3 대 7에서 2 대 8로, 엠넷닷컴은 4 대 6에서 3 대 7로 각각 바뀌었다.

국제음반산업협회(IFPI)의 ‘디지털뮤직리포트 2014’에 따르면 2013년 전 세계 디지털 음악시장은 전년 대비 4.3% 증가한 58억7200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 중 음원 스트리밍 매출은 11억달러를 기록해 전년 대비 51.3% 증가했다. 스트리밍 음악 서비스의 유료 가입자 수는 2800만명으로, 2010년 대비 250% 늘어났다.

음악 소비, 다운로드 지고 스트리밍 뜬다

세계 최대 스트리밍 서비스업체인 스포티파이의 본사가 있는 스웨덴의 경우 최근 3년간 디지털 음악시장에서 스트리밍이 차지하는 매출 비중은 8%에서 70%로 늘었다. 반면 지난해 아이튠즈 등 세계 다운로드 매출은 전년 대비 2.1% 줄어든 39억달러로, 2003년 시장이 형성된 이래 처음으로 감소했다. 올 상반기 미국에서 아이튠즈 등 디지털 음악 다운로드 매출도 지난해보다 12% 줄어든 13억달러로 감소세가 더욱 가팔라졌다.

○비용 싸고 감상 무제한

음악 소비, 다운로드 지고 스트리밍 뜬다

스트리밍 방식은 월정액으로 음악을 무제한으로 들을 수 있기 때문에 이용자들이 저렴하게 느낀다. 미국의 경우 월정액 10달러(약 1만원) 수준이며 한국은 6000원이다. 그러나 매번 원하는 곡을 선택해야 하는 게 불편하다.

이런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같은 장르의 비슷한 곡들이 이어지게 뿌려주는 것이 라디오형 서비스다. 집안에서 부담 없이 채널을 고정해 놓고 듣기 편하다는 게 장점이다. 라디오 서비스의 대표주자인 미국 판도라미디어는 2009년 첫 흑자 전환한 뒤 회원 수가 7650만명으로 불어났고, 올해 매출은 지난해보다 46%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밀크뮤직 책임자인 강태진 삼성전자 전무는 “전통적인 라디오 방식을 개선해 이용자가 듣기 싫은 곡은 건너뛸 수 있도록 했다”며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가입자가 꾸준히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튜브의 뮤직키는 국내 음악시장에 어떤 영향을 끼칠까. 음악업계 관계자들은 뮤직키가 국내 시장에 들어오지 못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음원유통업체 한 관계자는 “한국은 외국과 음원가격 및 징수 규정이 다르다”며 “아이튠즈도 수년 전 국내 시장에 진입하려다 결국 포기했다”고 말했다.

유재혁 전문기자 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