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노홍철

사진=방송화면/노홍철

'무한도전' 제작진이 노홍철 음주운전 적발에 대한 공식입장을 표명했다.


'무한도전' 제작진은 8일 오후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오늘 새벽 노홍철씨의 음주운전으로 시청자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친 점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드립니다"고 노홍철 음주운전에 대한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어 '무한도전' 제작진은 "노홍철씨는 이번 일을 깊이 반성하며 책임을 통감, 프로그램 하차 의사를 전달해왔습니다"며 "이에 제작진은 심사숙고 끝에 본인의 의사를 수렴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고 노홍철 하차에 대한 의견을 표현했다.


그러면서 '무한도전' 제작진은 "노홍철씨의 빈 자리가 크겠지만, 다섯 멤버와 제작진이 더 노력하겠습니다"며 "다시 한 번 시청자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고 노홍철 음주운전 적발논란에 대해 거듭 사과했다.


노홍철 음주운전 논란에 대한 '무한도전'제작진의 반응을 본 누리꾼들은 "무한도전 노홍철 음주운전 빠른 사과했네" "무한도전 노홍철 음주운전 제작진도 아쉬울듯" "무한도전 노홍철 음주운전 무한도전 이미 찍어놓은건 어떻게 되는거지" "무한도전 노홍철 음주운전 너무 실망스럽다" "무한도전 노홍철 음주운전 아쉽네요 정말" "무한도전 노홍철 음주운전 책임지는 자세는 좋네" "무한도전 노홍철 음주운전 서로 피해다" "무한도전 노홍철 음주운전 착잡할듯 제작진도"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