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처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처

유재석의 커피콩시계가 화제다.

25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 400회 특집 ‘비긴 어게인’ 두 번째 이야기에 유재석이 착용한 시계가 화제다.

유재석은 방송 당시 장시간 운전을 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담기며 팔목에 착용하고 있던 커피콩시계가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이 착용한 시계는 일명 ‘커피콩시계’로 불리우며 구입 금액은 30%가 몽골 고아원과 인신매매착취학대 피해자, 필리핀 태풍 피해지역에 후원금으로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커피콩시계의 제품가격은 약 40달러(약 4만원)으로 유재석 이외에도 레인보우 멤버 지숙, 박은영 KBS 아나운서, 배우 클라라 등이 착용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유재석 커피콩시계에 누리꾼들은 “유재석 커피콩시계, 하여튼 좋은 건 안빠지고 다해요” “유재석 커피콩시계, 유느님 짱” “유재석 커피콩시계, 나도 사야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