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이 뽑은 한국 명품, 뭐가 있나 봤더니…

중국인들이 선호하는 한국 제품 42개가 공개됐다.

23일 한국마케팅협회는 중국 인민일보의 인터넷판 ‘인민망’과 함께 중국인 1만768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중국인이 사랑하는 한국의 명품’ 42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42종에는 소비재 부문에서 농심 신라면, 아모레퍼시픽 설화수, 광동제약 비타500, LG생활건강 죽염 치약 등 18종이 선정됐다.

또한 내구재 부문에서는 성주디앤디의 MCM, 쿠쿠전자의 쿠쿠 밥솥, 삼성전자 갤럭시 스마트폰, LG전자 휘센에어컨 등 10종이 채택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비스 부문에서는 가수 EXO, 제주특별자치도,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커피전문점 카페베네 등 14종이 선정돼 시선을 모았다.

한편 한국마케팅협회에 따르면 중국 소비자들은 황금색과 메탈 장식의 상품을 선호하며 한국 내 유명 브랜드만 선호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이 같은 소식에 누리꾼들은 “중국인이 뽑은 한국 명품, 정말인가?”, “중국인이 뽑은 한국 명품, 엑소가 왜?”, “중국인이 뽑은 한국 명품, 재미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