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카 탈퇴 / 사진= 변성현기자

제시카 탈퇴 / 사진= 변성현기자

제시카 공식입장 발표에 남자친구 타일러 권도 덩달아 화제다.

1일 제시카는 자신의 브랜드 ‘블랑’의 홍보 대행사를 통해 "지난 9월 29일 소속사로부터 소녀시대를 나가달라는 퇴출 통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8월초에 BLANC사업 론칭 때까지 SM소속사로부터 사업병행에 대한 동의와 허락을 받았고, 멤버들로부터도 축하를 받으면서 사업을 시작했다. 그러나 론칭 한 달 만인 9월초에 멤버들은 돌연 입장을 바꾸고 회의를 소집했으며, 그 이후 정당한 이유 없이 사업을 그만두던지, 소녀시대를 떠나던지 양자택일 하라는 요구를 해왔다"며 전했다.

특히 제시카는 "29일 소속사로부터 소녀시대를 나가달라는 일방적인 통보를 받았고, 다음날인 30일 예정되어있던 중국심천 팬 미팅 행사에도 참가하지 못하게 됐다"며 "소녀시대 멤버가 된 것은 제 인생 최고의 일이었고, 이를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은 해 본적이 없었기 때문에 당황했다"고 소속사의 탈퇴 통보에 대한 안타까운 심경을 밝혔다.

이에 타일러 권은 자신의 웨이보에 "잘 참고 버텨.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한 진실은 언제가 알게 될 거야"며 "우리 모두 네 뒤에 있잖아"라고 제시카를 응원하기도 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제시카 공식입장, 뭐가 진실일까”, “제시카 타일러권 결혼은 아니라도 잘 만나고 있나보네”, “제시카 공식입장, 솔직힌 이야기를 듣고싶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