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갑신정변 / KBS2 '조선총잡이' 방송 캡처본

'조선총잡이' 갑신정변 / KBS2 '조선총잡이' 방송 캡처본

'조선총잡이' 갑신정변

'조선총잡이' 이준기가 갑신정변에 동참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조선총잡이'에서는 박윤강(이준기 분)은 궁녀가 된 정수인(남상미 분)을 돕기 위해 김옥균(윤희석 분)을 비롯한 개화파가 주도하는 회의에 참여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옥균은 박윤강에게 "수인 낭자를 데려오는 유일한 방법은 일을 성공시키는 것"이라며 갑신정변에 동참할 것을 권유했다.

이에 박윤강은 갑신정변에 동참하기로 결심하며 "새 정부를 만들어 새 세상을 여는 거다. 적서 차별을 철폐하고 노비를 해방하는 거다. 궁녀까지도 말이다"라고 의지를 다졌다.

박윤강은 우정총국 개설 축하연 도중 우정총국에 불을 지르며 갑신정변을 예고해 향후 극 전개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한편 갑신정변은 1884년(고종 21년) 김옥균, 박영효, 홍영식 등 급진개화파가 청국의 속방화정책에 저항하고 조선의 완전 자주 독립과 자주 근대화를 추구하며 일으킨 정변으로, 지원을 약속한 일본이 배신하며 3일 만에 실패로 끝났다.

'조선총잡이' 갑신정변 소식에 누리꾼들은 "'조선총잡이' 갑신정변, 드라마 비극적 결말 예고?" "'조선총잡이' 갑신정변, 해피엔딩이었으면 좋겠는데" "'조선총잡이' 갑신정변, 왠지 불안하다" "'조선총잡이' 갑신정변, 이준기 죽으려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