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엄마' 이영애, 3억 소송 이후…드라마 '신사임당'으로 복귀하나

배우 이영애가 드라마 '신사임당' 으로 복귀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영애 측 관계자는 20일 "이영애 씨가 드라마 '신사임당'의 출연을 검토하고 있다"며 "평소 교육에 관심이 많고 신사임당이라는 아이템이 교육드라마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내용이나 편성이 구체화된 단계는 아니지만 긍정적으로 관심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5월 한류 드라마 '대장금'을 선보인 지 10년 만에 '대장금2' 출연을 두고 긍정적으로 검토해왔으나 최종 불발돼 아쉬움을 남긴 바 있다.

이영애는 지난 13일 열린 2014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결혼과 출산이 늦다 보니 아이를 낳고 기르는데 시간 가는지 몰랐다. 아직까지 기다려 주시는 분들이 계시다는 게 감사하고, 연기자로서 일하는 것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기다려 주시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기다린 보람이 있구나'할 정도로 좋은 작품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영애는 지난 2월 한 매체는 "벤처기업 M사가 S사를 상대로 이영애 모델 출연료 3억 원을 반환해 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면서 소송 관련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